충선공파 생가 복원

생가의 현재

복원의 진척

건립평면도

 

충선공의 생가는 경남 산청군 단성면 사월리입니다.
조카인 가학선조의 역성혁명 구상이 탄로되어 세거지가 몰락함으로 생가를 지키지 못하고 묘소는 합천이씨 집안으로 출가한 증손녀가 돌보다가 아드님인 청향당 이원에게 묘소 수호를 유언을 하였는데
300여년 후에는 충선공 묘소 아래는 합천이씨의 묘역으로 변하여 남평문씨는 반환소송을 하여 조정에 의하여 절반 정도를 돌려 받았습니다

사월리도 합천이씨들의 집성촌이 되고 생가의 소유주도 합천이씨였기에 소송의 감정으로 판매하지 않는다하여 부지의 구입조차 못하고 미루어져 왔는데  이제는 문중끼리도 화해가 되었습니다
2006년 생가의 부지를 매입하였고 생가 복원을 위한 노력들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충선공 생가의 현재

사적 108호 목면시배유지의 뒷마을이 산청군 단성면 사월리입니다(도로로 10분 거리)
옛 충선공의 생가는 기와집이었다고 합니다
2001년 찾았던 생가터에는 함석지붕을 한 가정집이 있었으며 마당에는 땅을 파서 김장독을 묻은 자리도 있었으나
          사람이 거주하지 않는 폐가였고 대나무 밭으로 변해가고 있었습니다
          충선공께서 마당에 손수 심었다고 전하는 은행나무는 집앞의 작은 길옆에 보호수라는 초라한 팻말이 있었고2002년에는 함석집이 무너졌으며 대나무 속에 내려앉은 지붕만이 있었으며 은행나무만 무성하였습니다
2005년 에는 대숲에 함석지붕도 대나무에 가려 졌으며 대밭일뿐 집터라고 생각하기 어려웠습니다

 

충선공 생가복원의 진척

1. 2005년 충선공파 이사회에서 충선공파 종회 회장
    문영훈(현 충선공파 회장겸 대종회 회장)님은 생가의 복원을 발표하고 생가의 매입을 추진함
2. 2006년 4월2일 경남 산청군 단성면 사월리 477-1 번지의     대지 304     평방미터를 계약하고
3. 2006년 6월 3일 잔금을 납부하여 부지를 매입함
   (구입금액은 문영훈 회장이 종회에 성금으로 출연함)
4. 부대 시설(주차장 등)을 위하여 주변의 200여평의 땅을 사용 협의를 하여
    총면적 300여평에다  생가를 복원할 계획임.
5. 산청군과 경상남도 도청 문화재청 등의 관계기관의 협조를 구하고
6. 산청의 토박이 성씨들중 남평문가와 관계가 깊은 합천이씨 진양정씨등 과 협조체재를 만들 것임
7. 후손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협조를 요하고 있슴

 

구상중인 평면도